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연구원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플러스

제목 코로나로 울산 관광 중 등산·트레킹 인기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76
작성일 2022-05-04 게재일자 2022-05-04
첨부파일 다운로드수

https://www.uri.re.kr/bbs/board.php?bo_table=infographics2&wr_id=6

 

코로나로 울산 관광 중 등산·트레킹 인기

울산연구원 인포그래픽스 울산 관광지 선호도 분석 

 

코로나19로 비대면 안심여행 수요가 늘어나면서 울산 관광지 가운데 등산·트레킹 등 이른바 걷기여행을 위한 방문객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연구원(원장 임진혁)4URI인포그래픽스 제3호를 통해 코로나19로 바뀐 울산 관광지 선호도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울산연구원 울산빅데이터센터가 울산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관광지 유형을 분류해 분석한 결과, 코로나가 발생한 2020년 울산 관광지(41곳 대상) 방문객 수는 3259,636명으로 전년(5394,235) 대비 39.6% 줄었다.

 

전반적인 방문객 감소에도 불구하고 등산·트레킹 유형으로 분류한 관광지 8곳의 방문객 수는 2019608,303명에서 2020833,794명으로 ‘37.1% 증가를 기록했다.

 

이 중에서도 편백산림욕장(천마산)과 강동사랑길2구간의 경우 방문객이 각각 259.5%, 206.7%로 대폭 증가했으며 배내골사슴목장 등산로(38.4%), 배내고개등산로(24.5%), 복합웰컴센터등산로(2.1%), 옥류천이야기길(2.0%)도 증가세를 보였다.

 

등산·트레킹을 제외한 5개 유형의 관광지 방문객은 20194785,932명에서 20202425,842명으로 49.3% 감소했으며, 유형별 감소율은 견학(-97.9%), 체험 및 박물관(-63.2%), 자연경관(-44.1%), 공원(-35.8%), 유적(-33.7%) 순이었다.

 

방문객 수로 본 울산의 인기관광지에서 201910위권 내에 등산·트레킹 유형은 옥류천이야기길(10) 1곳이었으나 2020년에는 편백산림욕장(천마산), 배내골사슴목장 등산로가 각각 3, 6위로 등장(옥류천이야기길은 5위로 상승)해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울산빅데이터센터 관계자는 한국관광공사 조사 결과, 올해 코로나와 관계없이 걷기여행에 참여하겠다는 국민은 61.6%에 달했다걷기여행 증가 전망에 따라 타깃 마케팅 등으로 울산의 매력을 홍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44720)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중로 6 TEL.052-283-7700 FAX.052-289-8668
COPYRIGHT(C) Ulsan Research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